QUICK MENU

상담전화

로고

Copyright@ 2020~2023 Jin Sung Academy.
All rights Reserved.
문제를 보는 시야가 깊어진 것과 문제를 푸는 밀도가 높아졌다는 것이다.
작성자 김도영 (재수생)

성반 02번 김도영 

 

수능 며칠 전에 이러한 글을 쓰며 재수한 올해를 돌아보니 참 다사다난한 사건이 많았었던 것 같다.

일단 작년과 비교하면 공부량은 월등히 많은 것은 극명한 사실이고 더욱 중요한 것을 문제를 보는 시야가 깊어진 것과 문제를 푸는 밀도가 높아졌다는 것이다. 재작년까지만 해도 솔직히 답을 맞히는 데 혈안이 되어있다 보니 실력은 안 올라 작년부터 과외를 받았다. 하지만 과외를 해도 그것을 체득하고 노력하는 시간이 터무니없이 부족하였다. 그해 수능을 보고 난 후 든 생각이 자신만의 틀을 만들고, 그 위에 한층 한층 쌓아가는 것이 목적이었다.

 

재수를 시작할 때, 진성을 들어온 뒤부터 각오를 다진 것은 제때 일어나고 제때 자고 집중할 때 집중하기이다. 솔직히 휴대전화도 없고, 깊게 자는 편이라서 초반에 습관을 잡아둬야 한다고 판단했다. 이런 기본적인 것이 지키기 어려운 법인지라 이런 것만 지켜도 당황할 일 없다고 판단했다.

 

두 번째는 정확하게 알고 넘어가기이다. 작년에는 풀기에만 급급한 나머지 복습할 양이 넘쳐났고, 그것이 계속 쌓이다 보니까 처리할만한 양이 아니다 보니 감당이 안됐다. 그렇기에 복습을 꼭 하자가 목표였고, 거의 성취를 했다.

  

세 번째는 숙제는 다 하자이다. 들어오기 전, 선생님들이 주시는 과제를 해야 한다는 조언을 들었기에 최대한 다 끝냈고, 그로 인한 점수 상승도 많았다.

  

하지만 가장 힘들었던 점은 슬럼프와 벽이다. 6모 이후에 슬럼프가 와서 국어와 영어 점수, 생명과학 점수가 많이 떨어졌고, 2~3개월간 오를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이때 엄청 자주 선생님들한테 가서 상담도 하고, 도움을 요청하기도 했다. 또한 수학은 90점대의 벽에서 넘어서는 과정이 쉽지만은 않았다. 4월부터 실모를 2~3개씩 돌렸으니... 10월이 되어서야 드디어 넘겼다. 담임쌤 고생하셨습니다.

첨부파일